이육사-전조기 by Scarlett

날 때부터 발에 쇠고랑을 찬 채 평생 다리도 펼 수 없는 작은 감옥 안에 갇혀 살던 사내가 있었습니다.
빛 한 점 들어오지 않는 이곳이 세상의 전부려니 별 불평도 없이 살았는데 말입니다.
딱 하루 창이 열리더니 달을 보게 되었습니다.
사내는 그만 달빛을 사모하게 되었지요.
이제 평생 달빛을 볼 수가 없는데 말입니다.
달빛을 보게 된 건, 사내에게 잘 된 일입니까? 아니면 잘 안 된 일입니까?
-이육사, 전조기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